World Premiere of 48M

People for Successful COrean REunification (PSCORE) and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Film Festival (NKHRFF) will be co-presenting the world premiere of 48M, the latest South Korean feature film capturing the struggle of the North Korean people. The film was created through the collaboration of more than 300 North Korean defectors looking to shed light on the reality of human rights violations in North Korea. The title of the film expresses the shortest width of a river separating North Korea and China and tells the story of the dreams, hopes and lives of defectors as they attempt to cross this river in hopes of a better life. The film’s major funder is a North Korean defector who sponsored the film to raise awareness. The film will screen in Geneva, Switzerland and will coincide with the upcoming United Nations Human Rights Council meeting which will commence on September 10, 2012. The world premiere of 48M will be shown on September 14 at 4pm at the UN Geneva Building, The Palais des Nations, Building E, 1st Floor, Room XXIV.

Founded in Seoul, South Korea in 2006, PSCORE is a non-profit organization striving for mutual understanding and harmony between the two Koreas and aims to provide a platform to discuss topics such as democratization, human rights and social issues. PSCORE recently received the UN ECOSOC’s Consultative Status and remains the sole North Korean human rights organization in the world to hold this unique position.

NKHRFF, founded in 2012, is an annual non-profit film festival based in Toronto, Canada. Its first film festival featured the North American premiere of Winter Butterfly, directed by Kim Gyu-min, a North Korean defector. Since February, NKHRFF has interacted with more than 1000 people and aims to raise awareness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abuses through the arts.

사단법인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이하 성통만사)와 북한인권 영화제(이하 NKHRFF)는 북한 주민들과 탈북자들의 현실을 고발한 영화 ’48M’를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합니다. 영화 ’48M’는 북한의 인권침해 현실을 알리기 위해 300명 이상의 탈북자들이 함께 참여해 제작한 영화 입니다. 영화의 제목은 북한과 중국을 가로지르는 두만강의 가장 짧은 거리를 의미하며, 탈북자들의 꿈과 희망 그리고 현실의 생활을 이야기 하고 북한과 중국을 가로질러 더 나은 삶을 위해 강을 건너는 이야기들을 전달 합니다. 북한의 인권상황을 알리기 위해 탈북자들이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 영화 ’48M’는 9월 10일부터 시작되는 스위스 제네바의 UN 인권위원회에서 상영될 예정이며, 9월 14일 UN빌딩 E, 1층 24번 방에서 상영될 예정입니다.

성통만사는 2006년에 대한민국 서울에서 시작 되었으며, 남북간의 이해와 조화를 위한 NGO 이며 민주주의, 인권 그리고 사회적 문제에 대한 토론의 장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성통만사는 최근에 UN 경제사회이사회로 부터 협의기구 지위를 부여받았으며 북한인권 단체들 중에서는 최초의 일 입니다.

NKHRFF는 2012년에 시작 되었으며 캐나다 토론토에 근거를 둔 비영리 영화제 입니다. 탈북 감독의 영화 겨울나비(감독 김규민)를 북미대륙에서 최초로 선보인 영화제 이며, 지난 2월부터 NKHRFF는 1천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북한의 인권유린 상황에 대해 예술을 통한 접근으로 알리는 역할을 해 왔습니다.

Leave A Comment

Site Map

Contact Us

info@jayu.ca
Centre for Social Innovation – Annex
720 Bathurst St
Toronto, ON M5S 2R4